분석: 이스라엘 회의의 낙진은 리비아에서 민병대의 힘을 보여줍니다

0
106

이스라엘과 리비아 외무장관 회담의 결과는 리비아 총리는 약화되고 민병대는 더욱 강력해진다는 것입니다.

총을 들고 있는 남자의 클로즈업
트리폴리 정부에 소속되어 있지만 종종 독립적인 목표를 갖고 있는 민병대가 리비아 서부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File: Hazem Ahmed/Reuters]

지난 달 리비아와 이스라엘 외무장관 회담은 궁극적으로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할 수도 있지만 트리폴리 무장단체 간의 새로운 전투와 리비아 임시 총리 압둘 하미드의 약화(아마도 비판적으로)에 대한 공개적 정당성을 제공할 것입니다. 드베이바분석가들은 말했다.

2011년 국가 혁명의 잿더미에서 나온 이후 리비아의 많은 민병대는 180만 평방 킬로미터(거의 70만 평방 마일)에 달하는 석유 전역에 걸쳐 권력을 투사하기 위해 무장 단체에 의존하는 국가의 변화하는 지도부와 일련의 불안한 동맹을 유지해 왔습니다. – 풍부한 영토.

벵가지의 동부 평행 정부는 무장 단체를 리비아 국군 민병대에 모으는 데 어느 정도 성공을 거뒀지만, 유엔이 인정한 트리폴리의 서부 라이벌은 훨씬 적은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민병대 사이의 종종 치명적인 긴장은 트리폴리에 사는 사람들에게 흔한 일이며 경쟁 단체 간의 단층선은 불확실합니다.

적어도 서류상으로 모든 것을 감독하는 것은 2021년 12월 선거 실패 이후 트리폴리에서 집권하고 있는 드베이바 정부이며, 모든 정책은 이를 수행할 책임이 있는 민병대의 사리사욕을 저울질해야 합니다.

최근 8월에 분쟁이 발생했으며, 동일한 무장 단체 중 다수가 현재 이스라엘 회의를 장악하여 회의 자체와 관련된 의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위태로운 것은 권력, 영향력, 통제입니다.

왕립연합군연구소(Royal United Services Institute)의 Jalel Harchaoui는 “민병대는 Dbeibah보다 오래 전부터 존재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큰 비전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장기가 실제로는 단기의 연속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처음부터 그들은 제도화되었습니다. 그들은 국가, 서비스, 정보 등 모든 것의 일부가 되었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자위야와의 긴장

칼리파 하프타르(Khalifa Haftar) 장군이 지배하는 벵가지의 라이벌 정부와 협상하는 동안 민병대와의 위태로운 권력 균형을 유지하는 것은 어떤 종류의 사태를 이끌어내도록 국제적 압력을 받고 있는 임시 총리 드베이바(Dbeibah)에게는 항상 까다로운 제안이 될 것이었습니다. 리비아 민주적 해결.

미국과 이탈리아의 동맹국들의 압력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제 유효기간이 훨씬 지난 개인 권한을 정상화하기 위해 열심인 드베이바에게는 그가 한 것으로 의심되는 것처럼 이스라엘 회의를 승인하는 것이 명백한 정치적 선택으로 보였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회의 소식을 유출함으로써 본질적으로 오랫동안 끓어 오르는 불에 휘발유를 던졌습니다.

대부분 팔레스타인의 대의에 대한 진심 어린 동정의 표현인 시위가 일어나자 리비아 민병대는 혼란 속에서 기회를 엿본 것으로 생각되며, 서부 도시 자위야(Zawiya)의 단체들이 가장 먼저 그들의 수를 추가했습니다. 수도에 모여들다.

유럽외교협회(European Council on Foreign Relations)의 타렉 메게리시(Tarek Megerisi) 선임 정책 펠로우는 “회의 소식이 전해지자 많은 사람들이 자위야에서 몰려들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5월, 드베이바(Dbeibah)는 몇 주 동안 긴장이 고조되자 자위야(Zawiya)의 무장 단체에 대한 드론 공격을 명령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파업이 밀수업자와 인신매매범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정당화했다. 그러나 그것들은 트리폴리의 군사적 능력을 상기시키는 동시에 Dbeibah가 Abu Zariba 형제, 트리폴리 정부 소속 의원인 Ali, 또 다른 민병대인 Stability의 Zawiya 지도자인 Hassan에 대한 경고 역할을 했습니다. 지원 장치(SSA).

계층 구조 이동

2014년 트리폴리 국제공항이 파괴된 이후 수도 진입은 미티가 군사기지를 통해서만 가능했다. 미티가는 지난해 특수억제군(SDF) 기지로 채택돼 강경 민병대가 통제권을 갖게 됐다. 국가의 수도와 가장 큰 도시로의 모든 접근.

2024년에 새로운 국제공항이 개장함에 따라 도시의 민병대 계층에서 SDF의 탁월한 역할이 근본적으로 약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무장 단체, 특히 잘 훈련되고 중무장한 444 여단은 자본화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두 그룹 간의 싸움은 지난 8월에 마지막으로 발생했습니다. 24시간이 조금 넘는 전투 동안 민간인 5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러니하게도 두 그룹 간의 휴전을 중재한 사람들 중에는 알 키클리(al-Kikli)의 SSA가 있었습니다.

Harchaoui는 “만약 도시 내에서 이들 집단 사이에 전쟁이 장기화된다면 인류의 비극과 인프라 파괴는 엄청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Harchaoui는 이미 수도의 다양한 민병대(일부는 종교적으로 영감을 받았으며 다른 일부는 전 지도자 무아마르 카다피의 정보 기관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구성 요소를 보유하고 있음)가 일반적으로 갈등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대한 냉소적 계산을 기반으로 선호하는 후보와 동맹을 맺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명성이나 구조적 레버리지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정규화 위선

상황을 고려할 때, 이스라엘과의 정상화를 장려하여 드베이바를 국제 정치가로 확립하려는 노력은 어리석은 것일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8월 회의는 리비아 정치인이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해 이스라엘 관리를 만난 것이 처음은 아닙니다.

Megerisi는 “모든 사람의 손이 더럽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길라 살레 [the speaker of Libya’s eastern-based parliament] 팔레스타인 국기를 들고 돌아다니면서 조롱당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리비아 사람들은 뚱뚱하지 않아요. 몇 년 전 우리는 그가 외무 장관이 있었을 때 이스라엘과의 정상화를 추구하도록 외무 장관을 격려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보다 2년 전 칼리파의 아들 사담 하프타르는 이스라엘의 군사 기술을 대가로 국교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해 텔아비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의 분노가 Dbeibah를 근본적으로, 심지어 영구적으로 훼손했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러나 메게리시는 드론 공격, 내부 싸움, 납치, 유명 인사의 자의적 체포 등 최근의 불안을 배경으로 현재의 위기를 설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경고했습니다.

“이것은 고립된 사건이 ​​아닙니다. 두 남자 사이의 마피아 스타일의 협상에 관한 것입니다. [ahead of a future government]Dbeibah는 Haftar에게 자신의 전임자 Fayez al-Sarraj와 같은 방식으로 자신을 강력하게 무장시킬 수 없다는 신호를 보냈습니다.”라고 Megresi는 결론지었습니다.

2011년 혁명 이후 리비아에서 거주하며 보도해온 독일 언론인 미르코 카일버스는 현장의 불안정성을 알면서도 리비아의 대외 문제에 이탈리아와 미국이 개입한 것은 “수년 만에 최악의 외교적 실패”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선거도 없고 통일된 법체계도 없지만 이탈리아와 미국은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까? 지금은 그런 전략을 세우기엔 잘못된 순간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