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고 두렵지만 이제 자유로워요. 팔레스타인 소년, 이스라엘 감옥에서의 학대를 회상하다

0
57

현재 진행 중인 포로 교환 협정의 일환으로 18세의 모하마드 살하브 타미미(Mohammad Salhab Tamimi)가 화요일에 가족에게 반환되었습니다.

모하메드 살하브 알 타미미
모하마드는 안도하고 행복했지만 자신이 겪은 일로 인해 마음이 가라앉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Mosab Shawer/Al Jazeera]

헤브론, 서안지구 점령 – 이스라엘 교도소에서 기소되거나 처리되지 않은 채 8개월을 보낸 후, 18세의 모하마드 살하브 타미미(Mohammad Salhab Tamimi)는 진행 중인 포로 교환 거래의 일환으로 마침내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소년다운 얼굴은 진지해 부모님을 껴안은 채 언론에 말할지 말지 고민하는 듯 살짝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지난 8개월 동안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 많은 일을 겪었고, 10월 7일 알아크사 홍수 작전이 시작된 이래 고통은 더욱 심해졌습니다.

이스라엘 교도관이 그에게 마지막으로 한 말은 그의 가족과 친구들이 그의 귀환을 축하할 조짐을 보이면 다시 체포되어 행정 구금의 림보에 갇히게 될 것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친구들에게 말해요 [they said]’… 큰 축하 행사가 있으면 감옥으로 돌아갈 것입니다.”라고 그는 회상했습니다.

이스라엘 군 검문소와 집 옆 불법 정착촌을 경계한 그의 가족은 직계 가족과 일부 삼촌들만 참석한 가운데 조용히 행복을 지켰습니다.

족쇄에 채워지고, 발로 차고, 굴욕을 당하고

다행스럽게도 가족에게는 미소가 아무런 소음도 내지 않으며, 누구도 그들의 “어린 아들”을 꼭 붙잡고 있는 그의 어머니 Fatima와 아버지 Murshid의 얼굴에 미소가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없었습니다.

그의 부모와 모하메드 살하브 알 타미미
파티마와 무르시드와 함께 있는 모하마드, 기쁨으로 빛나지만 조용히 [Mosab Shawer/Al Jazeera]

그들의 아들은 화요일 밤 짧은 시간에 라말라 근처의 오페르 교도소에서 석방된 네 번째 팔레스타인 수감자 중 하나였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었습니다.

11월 27일 월요일 오전 7시(05:00 GMT), 리몬 교도소의 교도관은 모하마드에게 오페르 교도소로 이송될 준비를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그게 전부였다; 그가 이사를 간 이유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옷을 완전히 벗고, 회색 죄수복만 입고, 소지품을 모두 모으라고만 하더군요.

“저는 옷을 비닐 봉투에 넣고 감방 문으로 걸어갔고 그들은 제 손에 수갑을 채우고 고개를 숙이게 하여 땅만 바라보게 했습니다.

“그러자 그 경찰관이 나를 세게 걷어찼어요. 그의 부츠에는 강철이 들어있어서 내 발을 짓밟는 듯한 느낌이 들어서 정말 아팠습니다.

“그 사람은 저를 감옥 뜰로 끌고 가더니 저를 감옥 밖으로 끌고 나오다가 멈춰서 제 옷을 빼앗아 쓰레기통에 버렸습니다. 그러다가 저한테 음란한 말로 욕하면서 끌고 나갔어요.” 모하마드는 머뭇거리며 회상했다.

모하마드는 “보스타(bosta)”로 알려진 죄수 이송 차량에 실렸습니다. 이 차량은 검게 칠해진 창문과 금속 좌석이 달린 꽉 막힌 감방이 있으며 죄수들이 사슬로 묶여 있습니다.

보스타 탑승에는 12시간 이상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휴게소, 음식, 화장실 이용 시간은 없습니다. 모하마드는 “자정이 넘도록 아무것도 먹거나 마시지 않은 채 차량 감방에 갇혀 있었다”고 말했다.

회색 감옥 운동복을 보여주는 모하마드
모하마드는 옷을 벗고 회색 교도소 운동복만 입도록 만들어졌습니다. 그의 다른 소지품은 모두 그를 구타하고 저주하는 교도관에 의해 버려졌습니다. [Mosab Shawer/Al Jazeera]

그의 아버지와 삼촌은 오페르 외곽에 서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화요일 새벽에 그가 마침내 석방되어 점령지 서안 지구 남쪽에 있는 헤브론으로 집으로 데려다 줄 수 있었습니다.

굴욕을 주기로 한 결정

10월 7일 하마스가 가자지구에서 기습 공격을 가해 이스라엘 남부에서 약 1,200명이 사망한 이후 감옥에서의 상황은 평소보다 더 불쾌했습니다.

여러 기관에 수감된 사람들은 심한 구타, 치료 거부, 변호사 및 가족 방문, 교정 시간, 전기, 물 및 교도소 상점에서 필수 위생 용품을 보고했습니다.

체포 직후 일부를 포함해 10월 7일 이후 최소 6명의 팔레스타인 수감자가 이스라엘 구금 중에 사망하거나 살해됐다.

하마스 공격 이후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무자비한 폭격은 48일 동안 지속되었으며 6,00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15,000명 이상의 팔레스타인인이 사망했습니다.

49일째인 금요일, 이집트와 카타르가 협상한 4일간의 ‘인도적 휴전’이 시작됐다. 양측은 포로들을 석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마스는 이유가 있건 없건 이스라엘 구금 시설에 억류되어 있는 팔레스타인인 수의 3배에 달하는 대가로 10월 7일에 포로들을 석방할 것입니다.

교류가 계속되고 낙관론이 높아짐에 따라 교류를 계속하기 위해 휴전 기간이 이틀 연장되었습니다.

모하메드 살하브 알 타미미가 그의 어머니 파티마에게 키스하고 있다
무함마드는 그의 어머니인 파티마를 다시 만나서 매우 기뻤습니다. [Mosab Shawer/Al Jazeera]

팔레스타인 수감자 협회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약 150명의 팔레스타인 억류자를 석방한 같은 날 점령지 서안지구와 동예루살렘에서 거의 같은 수인 133명을 체포했다. 이스라엘은 1967년부터 점령해왔던 동일한 지역에서 10월 7일 이후 3,290명을 체포했다.

무함마드가 석방된 사람 중 이스라엘 교도소의 수용 인원이 극도로 과밀하다고 말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침대가 6개밖에 없는 감방에 수감자 10명이 갇혔습니다. 잠을 자려면 바닥에 담요 같은 것을 깔아야 했죠.”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10명이 아닌 6명에게 주는 음식의 양도 턱없이 부족했다. 수감자들은 어떤 음식을 챙겨야 할지 신중하게 배분해야 했다.

어느 날에도 교도관이 리몬 교도소의 두 구역을 공격했을 때 여러 명의 수감자가 부상을 입었다고 모하마드는 말했습니다.

부상과 보고된 사망 외에도 모하마드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Israeli] 점령군은 알아크사 폭풍이 발생한 이후로 수감자들을 모욕하기로 거의 결정했습니다.”

외부 세계의 어떤 소식도 차단된 채, 수감자들은 생활을 좀 더 즐겁게 하기 위해 감방에 있던 식기류, 가전제품 등 거의 모든 물건을 빼앗겼습니다. 세탁세제 등 위생용품 구입도 금지됐고, 세탁기를 이용해 옷을 세탁하는 것도 금지됐다.

교도소 당국은 또한 수감자들을 유일한 출구인 “포라”, 즉 교도소 마당에 접근하지 못하게 하고 소음을 내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나는 감방 안에서 모든 사람이 들을 수 있도록 기도를 요청하는 것을 좋아했지만 그것 역시 금지되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숨도 쉬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