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령 심화': 터키, ICJ 청문회 마지막 날 이스라엘 비난

0
22

유엔 최고 법원이 마지막 청문회를 열면서 더 많은 국가들이 이스라엘의 수십 년 된 팔레스타인 불법 점령이 끝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아흐메트 일디즈(Ahmet Yildiz) 터키 외무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은 헤이그 법원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실패했다고 말했다. [Nikos Oikonomou/Anadolu]

터키는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이스라엘의 수십 년간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을 규탄한 다수의 국가에 합류했습니다.

터키의 아흐메트 일디즈 외무차관은 월요일 청문회 마지막 날 첫 번째 대표로 연설해 52개국과 여러 국제기구가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에 대해 증언하는 일주일간의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과 서방 동맹국들이 국제법과 인권법을 지킨다면 오랜 분쟁이 지금쯤 해결되었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팔레스타인의 양도할 수 없는 권리를 보호하는 데 어떻게 실패했는지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영토 점령 심화”와 동맹국들이 두 국가 해결책을 이행하지 못한 것이 주요 근본적인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알 자지라의 버나드 스미스(Bernard Smith)는 헤이그 법원 밖에서 보도하면서 터키가 지난주 이후 수십 개국에서 제기된 많은 주장을 반영했다고 말했습니다.

“터키는 팔레스타인인들이 점령 하에 중세 시대의 관행을 따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존엄성을 갖춘 해방만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투르크인들은 이슬람교도들이 부르는 하람 알 샤리프(Haram al-Sharif) 또는 유대인들이 부르는 성전산(Temple Mount)에 특히 초점을 맞췄는데, 이는 창조 이전부터 오랜 원칙에 따라 요르단인들이 관리해야 하는 곳입니다. 이스라엘 국가의. 터키는 이스라엘이 하람 알 샤리프의 독립을 자주 남용하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이번 사건은 10월 7일 이후 팔레스타인인 거의 3만 명(주로 여성과 어린이)이 목숨을 잃은 가자지구 전쟁으로 인해 이스라엘을 상대로 한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집단 학살 사건과는 별개입니다. 이스라엘군은 같은 기간 서안 지구를 점령한 팔레스타인인 약 400명을 살해했다.

이스라엘군은 ICJ 청문회가 진행되는 동안 가자지구 여러 지역에 계속해서 포격을 가해 최종 청문회까지 24시간 동안 팔레스타인인 90명 이상을 살해하고 164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도하 대학원 공공 정책 조교수인 타메르 카르무트는 터키가 과거 이스라엘과 거래할 때 외교 및 경제 관계 단절을 포함해 더욱 과감한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전쟁에서 우리는 다른 입장을 보았습니다.” 그는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터키 정부가 여전히 이스라엘에 대해 비판적이지만 과거와 같은 입장을 취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제 생각에는 [this] 그는 터키의 내부 정책 및 정치와 관련이 있다”며 터키가 심각한 경제 위기에서 회복한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그들 [Turkish officials] 과감한 입장을 취함으로써 서방의 다른 주요 파트너들에게 적대감을 주고 싶지 않습니다.”

인터랙티브 -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에 관한 ICJ 청문회

'인종 지배'

세계 최고 법원에서 진행 중인 이스라엘 점령과 팔레스타인에 부과하는 아파르트헤이트 제도에 대한 전례 없는 조사는 2022년 12월 유엔 총회에서 ICJ 의견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이후에 이루어졌습니다.

미국은 청문회에서 이스라엘을 변호했는데, 청문회 자체는 참석을 거부했으며, 이스라엘의 참석이 팔레스타인과의 향후 합의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법률 고문인 Richard Visek은 지난 주 법원에서 “확립된 틀에 따르면 이스라엘이 서안지구와 가자 지구에서 철수하려는 움직임은 이스라엘의 실질적인 안보 요구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랍 국가들은 월요일 이 문제에 대해 워싱턴과 다른 견해를 거듭 밝혔으며, 22개 국가로 구성된 그룹은 법원에 이스라엘의 “인종적 지배와 팔레스타인 국민에 대해 자행된 아파르트헤이트”에서 발생하는 국제법 위반을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랠프 대표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100년 넘게 강제 팔레스타인 땅에 유대인만을 위한 민족 국가를 세우려는 폭력적이고 식민적 인종차별적 노력을 통해 자결권에 대한 법적 권리 행사를 거부당했다”고 말했다. 와일드가 말했다.

아프리카연합(AU), 이슬람협력기구(OIC), 스페인 등 여러 다른 국가와 조직이 월요일 청문회에서 연설했습니다.

AU의 대표인 Hajer Gueldich는 법원에서 “가자 주민들에게 가해진 말할 수 없는 고통과 공포를 정당화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Gueldich는 이스라엘의 “무자비한 전쟁 기계”가 팔레스타인 재산, 병원 및 예배 장소의 광범위한 파괴를 초래했으며 이번 사건은 법원이 이스라엘의 “불처벌”을 종식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덧붙였습니다.

OIC 사무총장 히세인 브라힘 타하(Hissein Brahim Taha)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와 서안지구 점령을 비난했다.

Taha는 OIC가 “두 국가 해결책에 기초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평화”를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스페인 대표는 또한 점령된 서안지구의 팔레스타인인들이 적절한 의료, 교육, 물 공급에 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모든 어려움과 제한은 이스라엘이 점령한 영토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인의 수많은 권리를 침해하며, 이는 군사적 긴급 상황이나 국가 안보 또는 공공 질서의 요구 사항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라고 대변인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