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유대인들은 방금 체포되었습니다. 팔레스타인인들은 구타당했다’: 독일의 시위대

0
12

독일에서는 ‘강에서 바다까지’ 등의 문구가 금지되어 있으며, 경찰은 이러한 문구를 사용한 사람들을 체포하고 있습니다.

독일 항의
사람들이 2023년 11월 10일 독일 베를린 가자 지구에서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에 참여합니다. [Liesa Johannssen/Reuters]

독일-이스라엘 활동가 아이리스 헤페츠(Iris Hefets)는 지난 10월 이스라엘의 가자 전쟁이 시작된 지 불과 몇 주 만에 베를린에서 처음으로 체포되었습니다. “유대인이자 이스라엘인으로서 가자지구에서의 대량 학살을 중단하십시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었다는 이유로.

당시 경찰은 반시온주의 활동가 단체 ‘평화를 위한 유대인의 목소리’ 소속 정신분석학자 헤페츠(56)에게 당시 친팔레스타인 시위를 전면 금지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곧 풀려났지만 “나는 그 일로 인해 구금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순진한 생각이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같은 팻말을 들고 11월 10일 “인종적 증오 선동” 혐의로 두 번째로 체포됐는데, 최근 기소가 기각되었습니다. 그녀의 세 번째 체포는 “시온주의가 죽인다”라는 경고 표지판 때문에 체포되었습니다. 다시 그녀는 곧 풀려났지만 이번에는 그녀의 사인이 압수되었습니다.

헤페츠는 그녀의 표지판을 돌려받기 위해 경찰에 불만을 제기했으며 향후 “팔레스타인 해방 박물관”에 이 표지판을 전시할 계획이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적어도 후자의 두 명의 체포에 대해 그녀를 구금하기로 한 결정은 “중동 분쟁과 관련하여 모든 경찰력이 이용할 수 있는 연락 창구”인 새로운 특별 경찰 태스크포스의 조언에 따라 내려졌다고 믿습니다. 베를린 경찰 대변인은 알자지라에 확인했다. 태스크포스는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전쟁을 시작한 직후인 지난해 10월 30일 설치됐다.

경찰 정보 센터인 Landeskriminalamt(LKA)의 일부인 이 “Besondere Aufbauorganisation”(BAO) 태스크포스는 공산주의 단체와 친팔레스타인 단체, 경찰을 포함한 “좌익 및 외국 이데올로기”를 감시하고 있습니다. 대변인이 확인했다. 이 보고서는 활동가들이 사용하는 문구와 단어가 불법으로 간주될 수 있다는 지침과 지침을 경찰에 발행합니다. 예를 들어, 베를린 경찰 대변인은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베를린에서 “강에서 바다까지”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현재 범죄로 간주된다고 말했습니다.

베를린 경찰 대변인은 “.. 슬로건의 범죄 분류는 베를린 검찰청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진행된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언론의 자유가 공격받고 있다

팔레스타인 시위자들은 독일의 시위에 대한 경찰의 진압에 정면으로 맞서고 있는 것 같습니다. 헤페츠는 “우리 유대인들은 체포되고 팔레스타인인들은 구타당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 가지 예는 지난 주말 베를린 중앙역에서 열린 농성에서 히잡을 쓴 시위자를 잔인하게 체포한 것인데, 이 장면이 영상으로 포착되어 소셜 미디어 채널에 게시되었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이 게시물 보기

Esra 🇵🇸(@egultekin_)가 공유한 게시물

그러나 헤페츠는 자신이 속한 유대인 활동가 그룹이 유대인 정체성 때문에 시위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지난주 Jewish Voice의 은행 계좌는 4월 중순 Palastina Kongres(팔레스타인 의회)를 앞두고 동결되었습니다. 국영 Berliner Sparkasse 은행에 따르면 “규제상의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이 그룹의 계정은 팔레스타인이 주도하는 보이콧, 투자철회 및 제재(BDS) 운동을 지지했다는 이유로 이전인 2019년에 동결되었습니다.

“그들 [Jewish protesters] 무슬림에 맞서 독일인이 유대인을 보호한다는 이야기를 방해하세요. 그러나 유대인이 행진하는 것을 보면 그것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라고 Hefets는 말합니다.

그녀의 사건은 시민의 항의 자유를 측정하는 연례 순위인 Civicus Monitor에서 독일의 순위가 “협소화”된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Civicus Monitor의 유럽 및 중앙아시아 연구원인 Tara Petrovic은 “독일의 등급 강등은 국가와 대륙이 진로를 바꾸도록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신호가 되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 밖에도 강압적인 치안 유지 사건, 즉 비평가들의 비난에 따르면 탄압 사건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달 초 베를린 경찰은 소셜미디어에 ‘강에서 바다까지’라는 글을 네 차례나 썼다는 이유로 41세 여성의 아파트를 급습했다. 경찰은 이를 “반헌법적 상징의 사용”으로 보고했는데, 이는 나치의 상징인 만자 표시를 금지하는 것과 같은 법이다.

그러나 이는 독일이 친팔레스타인 발언에 대해 엄격한 치안을 실시하거나 비평가들의 비난을 받는 탄압을 보여주는 극명한 사례 중 하나일 뿐입니다.

“강에서 바다까지”라는 문구의 합법성은 독일 연방 주마다 다르게 해석되었습니다. 중부 헤세주 법원은 지난 3월 말 “팔레스타인은 강에서 바다까지 모두에게 자유로울 것이다”라는 문구가 다양한 의미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을 근거로 이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11월 중순 연방내무부는 이 문구를 이스라엘을 파괴하라는 외침으로 간주하고 독일에서 공식적으로 테러조직으로 규정한 하마스의 구호로 간주해야 한다고 금지했다.

지난해 11월 이 문구는 바이에른에서 금지됐는데 검찰은 이 문구가 하마스를 지지하는 문구로 간주돼 나치 만자 표시를 금지하는 법과 동일한 법의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독일 항의
2023년 12월 2일 독일 베를린에서 가자지구 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친팔레스타인 시위 중 한 시위자가 몸짓을 하고 있다. [Lisi Niesner/Reuters]

‘매우 위험한 표현 제한’

유럽에서 가장 큰 팔레스타인 공동체(약 30만명)가 있는 독일의 수도 베를린은 특히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촉발된 곳이다.

검찰은 2023년 10월 7일부터 2024년 2월 중순 사이에 2,140건의 형사 사건을 등록했으며 380건 이상의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이민 및 형사 변호사 알렉산더 고르스키(Alexander Gorski)에 따르면, 최근 체포는 10월 7일 이후 언론의 자유에 대한 “거의 전례 없는” 탄압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그는 원래 독일에서 증오심 표현에 맞서기 위해 고안된 법이 이제 “이 나라에서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제한하는 선례를 만들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표현 제한”에 빠르게 접근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12월에 170명의 경찰이 7개의 주택 및 사업장을 급습한 사례에서 페미니스트 집단 조라(Zora)는 인스타그램에 PFLP(팔레스타인 해방 인민 전선)를 포함한 “모든 혁명적인 팔레스타인 자유 투사”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성명을 게시했습니다. 2002년부터 유럽연합(EU)은 ‘진보세력’으로 분류해 테러단체로 분류했다.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독일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정치적 발언을 제한해야 한다고 정당하게 결정했지만, 민주주의를 보호해야 하는 일부 법률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주변의 정치적 담론을 좁히고 있습니다.”라고 Gorski는 말했습니다.

이로 인해 10월 7일부터 “이스라엘이 대량 학살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한 유대인 활동가들이 구금됐다”는 등 “터무니없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독일 시위자
독일에서 시위자들을 체포하게 만든 시위 표지판 중 하나의 예 [Courtesy of Mariam Joumaa]

익명을 조건으로 알 자지라와 인터뷰한 50대 중반의 여성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중동 평화를 위한 유대인 목소리(Jewish Voice for Peace in the Middle East)의 또 다른 독일-이스라엘 회원은 “또 다른 유태인을 위한 팻말을 들고 있다”는 이유로 경찰관 5명에 의해 구금되었습니다. 자유 팔레스타인’은 지난 2월 여러 차례의 시위를 위해 베를린에 온 후였다.

활동가는 경찰이 팔레스타인 색상의 유대인 국기 조합이 “이스라엘을 파괴하라는 요구”로 이해될 수 있다고 그녀에게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활동가는 “처음 그들이 나를 포위했을 때 그 일이 아직도 밤마다 나를 괴롭힌다”고 말하며 그 경험으로 인해 그녀가 이곳으로 이사하기로 한 결정에 의문을 갖게 되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이 모든 것을 증오심 표현으로 규정하고 싶어하지만 우리가 말하는 것은 자유입니다.”

채텀 하우스 펠로우이자 독일주의자인 한스 쿤다니(Hans Kundani)는 이스라엘을 비판하는 사람들이나 10월 7일에 대한 이스라엘의 대응을 취소하거나 기소하려는 열의로 인해 국가의 “시온주의 매카시즘”을 “Zionism uber alles(“모든 것보다 더 높은 시온주의”)라는 제목의 에세이에서 설명했습니다.

가자지구 전쟁에 대한 대중의 미지근한 지지에도 불구하고(3월 말 ZDF 방송의 여론조사에 응답한 독일 시민의 69%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서의 군사적 행동은 정당하지 못했다고 답함), 국회의원들은 흔들림 없이 이를 계속해서 지지해 왔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등장한 것은 포스트 시온주의 독일이라기보다 하이퍼 시온주의 독일이었습니다.”라고 Kundani는 썼습니다.

그는 인구통계학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독일 엘리트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헌신을 두 배로 늘렸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부분적으로는 “그들은 나치 과거의 교훈에 대한 자신들의 이해가 더 이상 널리 공유되지 않을 것을 두려워하고, 그 전에는 이를 협상 불가능하게 만들고 싶어하기 때문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너무 늦었다.”

‘누군가 뒤에서 내 얼굴을 잡았습니다. 경찰이었습니다’

팔레스타인 활동가 올라 알자야트(Ola Alzayat)는 지난 2월 시위에 참석해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갑자기 “누군가 뒤에서 내 얼굴을 잡았다.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몰랐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경찰이었습니다. 알 자지라가 본 사건 영상에는 임신한 것으로 보이는 알자야트의 목이 끌려가는 모습이 담겨 있으며, 그녀의 케피는 목에서 얼굴까지 당겨지고 있다. 그녀는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나 임신했어요, 제발, 제발!”

Alzayat은 그녀가 움직이려고 할 때 경찰이 그녀의 얼굴을 때렸고 그녀에게 멍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처음에 그녀가 “체포를 막으려고” 노력했다고 비난했고 나중에는 그녀가 깃발을 가지고 있지도 않았다고 주장함에도 불구하고 깃발로 경찰을 때렸다는 또 다른 비난을 추가했습니다.

그녀는 5명의 경찰관들에 의해 자신이 끌려가 경찰차에 탔고, 그곳에서 남편도 체포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체포 방지 혐의는 기각됐지만 경찰을 폭행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가 계속되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스텔라 마리스
독일의 반식민지 시위에서 체포되는 스텔라 마리스 [Courtesy of Andrés Trujillo]

예술가이자 활동가인 스텔라 메리스는 지난 10월 7일 이후 세 차례 체포됐다. 그녀가 참여한 반식민지 시위에서 경찰은 팔레스타인이 “식민주의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선언해 팔레스타인 국기가 금지됐다고 말했다.

“그들은 단지 팔레스타인 국기를 달았다는 이유로 나를 체포하고 바닥에 눕히려고 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 “그들은 공공장소에서 절대 보여줄 수 없는 불법 상징인 만자(卍字)와 같다고 하더군요.”

또 다른 시위에서 메리스는 “강에서 바다까지, 우리는 평등을 요구합니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떠난 후 근처 지하철역으로 갔는데 그곳에서 약 15명의 경찰이 그녀를 찾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인종적 증오를 선동한 혐의로 체포되었습니다. “당시에는 이 슬로건이 범죄화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