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려난 이스라엘 인질들이 가자 지구 포로 생활에서 겪었던 시련을 가족들에게 전하다

0
58

6일간의 휴전 기간 동안 석방된 대부분의 포로들은 이스라엘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습니다.

가자지구에서 풀려난 힐라 로템-쇼샤니
10월 7일 이스라엘 공격 당시 하마스 전사들에게 납치됐던 힐라 로템-쇼샤니가 포로에서 풀려난 후 가족을 만난다 [File: Israel Defense Forces/Handout via Reuters]

가자 지구의 포로 생활에서 돌아온 이스라엘 여성과 어린이들은 구타와 위협을 당하고, 이곳저곳으로 이동하고, 몇 주 동안 할 일 없이 속삭이도록 강요당했다고 가족들이 말했습니다.

6일간의 휴전 기간 동안 풀려난 대부분의 포로들은 10월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 남부를 공격해 1,200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동안 납치의 충격으로 여전히 고통받고 있는 나라의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최근 석방이 금요일에 시작된 이후 이스라엘은 투옥된 팔레스타인인 일부를 석방하는 대가로 석방된 포로들은 언론에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이들의 이야기는 별도의 검증 없이 가족들의 필터를 통해 나온 것으로, 이들의 시련을 암시한다. 이스라엘이 10월 7일에 붙잡힌 포로 240명 중 대부분은 여전히 ​​포로 상태에 있습니다.

데보라 코헨은 프랑스 BFM TV에 자신의 12세 조카 에이탄 야할로미(Eitan Yahalomi)와 다른 사람들이 하마스 공격 당시 가자지구에 도착하자마자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구타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그를 납치한 사람들이 그에게 하마스 폭력 장면을 시청하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거기서 아이가 울 때마다 무기로 위협해서 조용히 시키더군요. 가자지구에 도착하자 모든 민간인과 모두가 그들을 때렸습니다. 우리는 12살짜리 어린이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가자지구를 통치하고 있는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는 포로들의 생명과 안녕을 보호하기 위해 이슬람 가르침에 따라 포로들을 대했다고 밝혔습니다.

10월 7일 공격에 대응하여 시작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일부 포로가 사망했다고 합니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관리들에 따르면 이스라엘의 공습과 지상 공격으로 600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1만50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한다.

속삭임으로 말하기

그들을 치료하는 의료 전문가들과 풀려난 포로들의 친척들로부터 일부 세부 사항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석방된 태국 국적자 17명을 치료한 샤미르 의료센터의 의료팀장인 로니트 자이덴슈타인은 이들에게 감금된 상태에서 “매우 영양가 없는 ​​음식”을 먹였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를 찾아온 사람들은 단시간에 상당한 양의 체중을 10% 이상 감량했습니다.”

이후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풀려난 포로들을 돌보는 주요 시설 중 하나인 울프슨 메디컬 센터의 의사 마가리타 마샤비(Margarita Mashavi)는 그녀와 대화한 사람들이 지하 여러 층에 갇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그들에게 빛을 주지 않았습니다. 단 2시간 동안만 줬어요.”라고 월요일 Ynet 뉴스 사이트에서 그녀가 한 말을 인용했습니다.

가자지구에서 풀려난 9세 탈 골드스타인-알모그(Tal Goldstein-Almog)
10월 7일 이스라엘 공격 당시 하마스에 의해 포로로 잡혔다가 11월 26일 가자지구에서 풀려난 9세 탈 골드스타인-알모그(Tal Goldstein-Almog)가 가족과 재회한 직후 사랑하는 사람의 포옹을 받고 있다. [File: Schneider Children’s Medical Center of Israel/Handout via Retuers]

함께 갇혀 있던 두 소녀의 가족들은 집으로 돌아가는 자녀들이 속삭이는 말만 했기 때문에 그들의 말을 듣는 것이 어려웠습니다.

“나는 듣기 위해 그녀의 입에 귀를 가까이 대야 했습니다. 포로 상태에서 그녀는 어떤 소리도 내지 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녀의 눈에서 공포를 볼 수 있습니다.” 9세 에밀리 핸드의 아버지인 토마스 핸드가 CNN에 말했다.

야이르 로템(Yair Rotem)은 그의 조카인 힐라 로템 쇼샤니(13세)가 에밀리 핸드와 함께 붙잡혀 있었고 지금은 속삭임으로 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아직 가자지구에 있는 그녀의 어머니 라야(Raaya)를 껴안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스라엘로 돌아오기 전에 소녀들을 빼앗겼을 때 울었습니다.

Merav Mor Raviv는 그녀의 사촌 Keren Munder, Keren의 9살 아들 Ohad 및 어머니 Ruth를 납치한 사람들이 히브리어를 사용했으며 때로는 지시대로 하지 않으면 죽음을 경고하는 것처럼 목에 손가락을 대는 동작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

그녀는 이스라엘의 채널 12에 그들이 지하와 지상 모두에서 이곳저곳으로 이동했다고 말했습니다. 식량이 부족해 체중도 줄었고, 주로 밥과 빵을 먹었다.

가자지구에서 풀려난 11세 갈 골드스타인-알모그(Gal Goldstein-Almog)
10월 7일 이스라엘 공격 당시 하마스에 의해 포로로 잡혔다가 11월 26일 가자지구에서 풀려난 갈 골드스타인-알모그(11세)가 가족과 재회한 직후 사랑하는 사람의 포옹을 받고 있다. [File: Schneider Children’s Medical Center of Israel/Handout via Reuters]

재회에 대한 생각

아드바 아다르(Adva Adar)는 할머니 야파 아다르(85)가 가족과의 재회를 끊임없이 고민하며 강인함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손녀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가족 생각이 많아 생존에 도움이 됐다”며 “증손자들이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한 이스라엘 어머니 다니엘 알로니(Daniel Aloni)는 딸 에밀리아와 함께 석방되기 전에 하마스의 무장한 카삼 여단에 감사의 편지를 썼습니다. 그들의 이야기는 아랍 언론에서 입소문을 탔습니다.

다니엘은 에밀리아에게 과자와 과일을 주고, 딸을 여왕처럼 대해준 그들에게 감사의 편지를 썼습니다.

그녀는 “그녀가 트라우마를 안고 이곳을 떠나지 않은 것에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고 썼다. “이 세상에서 우리가 정말 좋은 친구가 될 수만 있다면.”

다니엘이 포로 생활 중에 강제로 편지를 써야 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뉴스 기관에서 그녀나 가족에게 연락하여 의견을 구하려는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