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신저: 노벨 평화상을 받은 전범

0
55

전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 관리들이 여전히 받아들이는 유혈 정책의 유산을 남겼습니다.

파일 - 1973년 6월 13일 수요일 파일 사진에서 닉슨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 헨리 A. 키신저(왼쪽)와 하노이 정치국 위원 레득토가 협상 세션을 마친 후 파리 기프 쉬르 이베트의 교외 주택 밖에 서 있다.  키신저 당시 미국 국무장관은 파리가 중재한 베트남전 휴전의 공로로 북베트남 지도자 레득토와 노벨 평화상을 공동 수상할 예정이었다.  베트남 지도자는 상을 거부한 최초이자 유일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키신저는 그를 받기 위해 나타나지 않았으며 계속해서 3년 동안 계속된 베트남 전쟁과 가장 밀접하게 관련된 이름 중 하나입니다.  (AP 사진/미셸 립치츠, 파일)
1973년 6월 13일 협상 후 헨리 키신저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하노이 정치국 위원 레득토가 파리 기프쉬르이베트 교외 주택 밖에서 연설하고 있다. [File: Michel Lipchitz/AP]

“No hay Mal que dure 100 anos, ni Cuerpo que lo resistancea”라는 유명한 스페인어 속담이 있습니다. “100년 동안 지속되는 악도 없고 그것을 견딜 수 있는 육체도 없다”라는 뜻이다.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자 국무장관이었던 헨리 키신저(Henry Kissinger)는 자신의 100번째 생일을 넘기고 6개월 후인 11월 29일 마침내 자신의 제작자를 만나기 전까지 자신의 주장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노력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난 후, 전 세계 언론 매체에서는 그를 “논란의 여지가 있는 사람”이라고 부르는 부고 기사와 찬사가 넘쳐났고, 다른 사람들은 그의 유산을 칭찬했습니다.

키신저의 잔혹행위를 은폐하려는 시도 속에서 우리는 그가 실제로 누구인지를 잊어서는 안 됩니다.

예일대학교 역사학자 그렉 그랜딘(Greg Grandin)의 저서 키신저의 그림자(Kissinger’s Shadow)에 따르면 이 사람은 1969년부터 1977년까지 재임 8년 동안 자신의 행동을 통해 300만~400만 명을 살해한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람입니다. 그가 추진한 유혈 정책은 나중에 미국이 끝없는 전쟁을 벌이는 길을 열었습니다.

키신저는 소련과 전 세계 공산주의 영향력을 억제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주도한 인물로 여겨졌습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그는 “외교보다 폭탄” 접근 방식을 도입하여 현대 역사상 가장 잔인한 폭격 캠페인을 추진했습니다.

이 접근법은 미국이 공산주의자들의 권력 장악을 막으려던 베트남 전쟁 중에 처음으로 적용되었습니다. 당시 리처드 닉슨 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키신저는 베트남 자체뿐 아니라 캄보디아와 베트남 게릴라들이 활동하고 있던 이웃 캄보디아에도 융단폭격을 추진했다.

1969년에 군사 공격은 비밀리에 승인되었고 의회에 통보되지 않은 채 진행되었습니다. 기밀 해제된 국방부 보고서에 따르면 키신저는 캠페인 첫 해에 캄보디아에 약 540,000톤의 폭탄을 투하한 3,875회의 공습을 개인적으로 승인했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오늘날까지도 무고한 베트남인과 캄보디아인들이 폭발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미국 포병에 의해 살해되고 있습니다.

말할 필요도 없이, 카펫 폭격은 그치지 않고 오히려 베트남과 캄보디아 공산주의자들의 집권을 촉진했습니다. 캄보디아에서는 크메르 루즈가 내전에서 승리하고 150만에서 200만 명에 달하는 집단 학살을 포함해 셀 수 없이 많은 잔학 행위를 저질렀습니다. TV 셰프인 앤서니 부르댕(Anthony Bourdain)은 “캄보디아에 가본 사람이라면 헨리 키신저를 맨손으로 때려죽이고 싶은 마음을 결코 멈출 수 없을 것”이라는 유명한 글을 남겼습니다.

동남아시아 전쟁에서의 역할로 키신저는 1973년 명예로운 노벨 평화상을 혐오스럽게도 수상했습니다. 그는 닉슨이 비밀리에 미국 행정부와 하노이 사이의 평화 회담을 방해하도록 도운 전쟁이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미국의 승리를 위해 더 잔인한 무력을 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평화상은 키신저의 만행의 희생자들에 대한 뺨을 때리는 것이었고 서방이 자국의 전범들에 대한 책임을 묻기를 거부한다는 또 다른 확증이었습니다.

키신저의 범죄는 베트남과 캄보디아를 넘어 확장됩니다. 남아시아에서는 소련 편향의 인도가 미국 동맹국인 파키스탄의 붕괴를 초래할 것을 우려한 키신저는 1970년대 초 이슬라마바드 군대가 동파키스탄(현재 방글라데시)의 벵골 인구에 대한 대량 학살을 자행하고 있을 때 이슬라마바드를 지원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로부터 잔학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는 경고를 여러 번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키신저는 잔학 행위를 영속시키는 무기 선적을 승인했습니다.

1975년에 키신저는 또한 공산주의 성향의 프레틸린 정부를 무너뜨리기 위해 인도네시아가 동티모르를 침공하도록 승인했습니다. 20만 명 이상의 학살을 초래한 대량 학살을 승인하면서 키신저는 수하르토에게 “무엇을 하든 빨리 성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1999년까지 지속된 인도네시아 점령 기간 동안 태평양 섬 인구의 최대 5분의 1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라틴 아메리카 전역에서 우익 세력과 쿠데타 음모자들도 키신저의 지지를 기대할 수 있었습니다. 1973년, 민주적으로 선출된 칠레 대통령 살바도르 아옌데는 미국과 국무장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쿠데타로 타도되었습니다. 3년 후, 군대가 아르헨티나에서 이사벨 페론 대통령을 전복시키고 군사 통치를 확립한 후, 키신저는 자신들이 자행한 끔찍한 인권 유린에 대해 청신호를 켰습니다.

2016년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의 “더러운 전쟁”에서 미국의 역할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얕은 사과를 한 지 두 달도 안 되어 그의 행정부는 이러한 정책의 최고 설계자에게 “탁월한 공직” 상을 수여했습니다.

키신저는 또한 중동 평화에 대한 스포일러임이 입증되었습니다. 그는 모스크바에서 나온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 간의 해결 제안을 방해했을 뿐만 아니라 워싱턴 내에서 나온 제안조차 훼손했습니다.

키신저는 이스라엘의 확고한 지지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유대인의 삶을 충격적으로 무시했습니다. 닉슨과의 대화에서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한 것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소련에서 유대인을 이주시키는 것은 미국 외교 정책의 목표가 아닙니다. 그리고 그들이 유대인을 소련의 가스실에 가두는 것은 미국의 관심사가 아닙니다. 어쩌면 인도주의적 우려일지도 모릅니다.”

국무장관직을 떠난 후에도 키신저는 책, 인터뷰, 기사, 미국 관리들에 대한 조언을 통해 전 세계에 걸쳐 죽음과 파괴를 촉구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라크인으로서 나는 그가 이라크 전쟁에서 부시 행정부의 의사 결정에 있어 범죄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특히 충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시 대통령은 캄보디아와 베트남에서의 폭격 작전이 크게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민간인을 융단 폭격하기로 결정하면서 “충격과 경외” 전략을 펼치면서 그에게 의지했습니다.

2006년 키신저가 대통령에게 한 조언은 간단했다. “승리는 유일한 의미 있는 출구 전략이다.” 그래서 부시는 미군 병력 증원에 의지했고, 이로 인해 민간인 사망자 수가 급증했습니다. 바그다드에 있는 내 가족은 바그다드에 있는 미군의 집이 습격당했고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이웃 나라인 요르단과 다른 곳으로 도망쳐야 했습니다.

코네티컷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많은 희생자들과는 달리 평화롭게) 마지막 날을 보내는 동안에도 키신저는 전쟁을 조장하는 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10월 7일 이스라엘 공격 이후 폴리티코(Politico)와의 인터뷰에서 키신저는 다음과 같이 말하면서 이스라엘의 잔혹한 가자 전쟁에 대한 전적인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평화를 이룰 수 없다고 선언하고 행동으로 보여준 사람들에게 양보할 수 없습니다. ”

키신저가 남긴 유산은 정말 끔찍합니다. 그는 유혈적이고 폭력적인 제국의 정책이 성과를 거두고 수백만 명의 생명을 희생하여 “국익”을 수호해도 괜찮다는 믿음을 확고히 하기 위해 미국의 정치와 정책 결정을 형성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가자지구에서 목격하고 있는 것처럼 미국 관리들은 카펫 폭격과 민간인 대량 학살이 원하는 정치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계속 확신하고 있습니다.

키신저가 정의를 직면하지 못했다면, 이스라엘 관리들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을까요?

실제로, 그의 삶과 죽음의 진정한 비극은 권력자들이 수백만 명을 죽여도 무사할 수 있고 평화롭게 죽은 후에도 여전히 축하받을 수 있다는 것을 그가 증명했다는 것입니다.

이 기사에 표현된 견해는 저자 자신의 견해이며 반드시 Al Jazeera의 편집 입장을 반영하는 것은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