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포로 문제로 교착상태에 빠져 카타르에서 모사드 협상단 철수

0
47

하마스는 가자지구 전쟁이 끝날 때까지 이스라엘과 더 이상 포로 교환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팔레스타인인들이 데이르 알발라에서 이스라엘의 공격이 계속되면서 집단 무덤에 묻혔습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사망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지난 토요일 가자지구 데이르 알발라에 있는 대규모 무덤에 묻혔습니다. [Ashraf Amra/Anadolu Agency]

이스라엘은 카타르에서 모사드 협상단을 철수시켰고, 카타르는 이집트, 미국과 함께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을 다시 중단시키기 위해 회담을 중재하고 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실은 토요일 성명을 통해 “협상이 교착상태에 이르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지시에 따라 모사드의 데이비드 바네아 국장이 도하에 있는 그의 팀에게 이스라엘로 돌아가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하마스가 가자지구 휴전 연장에 대한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거래에는 하마스에 전달되고 합의된 목록에 따라 가자지구에 억류된 모든 여성과 어린이의 석방이 포함됐다고 성명서는 밝혔습니다.

몇 시간 후 하마스는 가자 전쟁이 끝날 때까지 이스라엘과 더 이상 포로 교환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단체의 부국장 살레 알 아루리는 알자지라에 “우리의 공식 입장은 전쟁이 끝날 때까지 더 이상 포로 교환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포로들은 우리가 나올 때까지 석방되지 않을 것입니다. [Palestinian] 수감자들은 석방되고 휴전이 발효됩니다.”

“이스라엘 포로들 중 우리에게 남은 것은 군대에서 복무하는 군인과 민간인뿐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하마스 관계자는 “이스라엘의 죽은 시신을 우리 순교자들과 교환할 준비가 돼 있지만 시신을 발굴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점령군은 우리가 여전히 여성과 어린이를 억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는 이미 그들을 모두 석방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도하에서 보도한 알 자지라의 알리 하솀(Ali Hashem)은 “현재 요구 사항이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여군을 석방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금요일 오전에 끝난 일주일 간의 휴전으로 가자지구에 억류된 모든 포로에 대해 팔레스타인 수감자 3명을 석방하기로 합의한 이전 합의를 언급하면서 하마스에게 그것은 다른 대가를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주요 문제는 하마스가 처음부터 모든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다는 점입니다. 이스라엘의 모든 팔레스타인 포로를 위해 이스라엘 포로를 제공했습니다.

“지금 우리는 이스라엘이 철수하면서 교착상태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렇다고 협상이 끝났다는 뜻은 아니다. 다른 정당에서 또 다른 중재와 새로운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의 임시 휴전은 중재자들이 연장하지 못하면서 무너졌습니다. 인도주의적 중단으로 인해 이스라엘 포로 80명이 석방되고 팔레스타인 포로 240명이 석방되었습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휴전협정 파탄에 대해 책임을 교환했습니다.

카타르의 마크롱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새로운 휴전의 시작을 돕기 위해 토요일 카타르에 상륙하면서 프랑스가 가자지구에서 폭력 사태가 재개되는 것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크롱은 두바이에서 열린 COP28 기후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현재 상황에서는 지속적인 휴전과 모든 포로 석방을 위한 노력을 두 배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이스라엘에게 하마스에 대한 목표를 명확히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우리는 이스라엘 당국이 그들의 목표와 최종 목표, 즉 하마스의 완전한 파괴를 보다 정확하게 정의해야 하는 순간에 있습니다. 누군가 그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까? 그렇게 되면 전쟁은 10년 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팔레스타인의 생명을 희생하고 지역 여론의 분노를 희생하면서 이스라엘의 안보가 달성된다면 이 지역에서 이스라엘의 지속적인 안보는 없습니다. 집단적으로 명료해지자”고 마크롱은 덧붙였다.

12월 2일 토요일 파리에서 열린 친팔레스타인 집회에서 사람들이
지난 토요일 파리에서 열린 친팔레스타인 집회에서 사람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습니다. [Thomas Padilla/AP]

이러한 발언에 대한 답변을 요청받은 마크 레게브 네타냐후 수석 고문은 기자들에게 이스라엘은 전투가 재개되면서 가자 민간인들이 총격을 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무고한 민간인에게 가장 끔찍한 폭력을 저지른 잔인한 테러 조직인 하마스를 표적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의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라고 Regev는 말했습니다.

Jabalia 캠프가 다시 타격을 입었습니다.

그러나 민간인 사망자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토요일 이스라엘이 스트립 북부 자발리아 난민캠프에 공습을 가해 팔레스타인인 최소 100명이 사망했습니다. 구조대원들은 생존자를 찾기 위해 맨손으로 잔해를 파헤쳤습니다.

팔레스타인 당국은 금요일 오전부터 폭격이 재개된 이후 최소 24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자시티에 있는 알 아흐리 아랍 병원의 파델 나임 주치의는 토요일 아침부터 어린이 7명을 포함해 시신 30구를 그의 영안실에서 인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비행기가 우리 집을 폭격했습니다. 세 개의 폭탄이 터지고 집 세 채가 파괴됐다”고 네므르 알-벨(43)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가족 중 10명이 숨졌고 “잔해 속에 13명이 더 있다”고 덧붙였다.

유엔은 10월 7일 전쟁이 시작된 이후 가자지구 인구의 80%인 최소 170만명이 난민이 된 것으로 추산했다.

그 이후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의 작전으로 15,000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민간인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의 공식 사망자 수는 약 1,200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