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의 날’ 행진의 인종차별이 이스라엘 주류다: 분석가들

0
62

일요일 행진에서는 수천 명의 이스라엘 사람들이 구시가지를 행진하여 다수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공격했습니다.

이스라엘인들이 1967년 전쟁 중 구시가지 점령을 기념하는 이스라엘의 휴일인 예루살렘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예루살렘 구시가지 밖의 다마스쿠스 문 앞에서 국기를 흔들고 있다. [Mahmoud Illean/AP Photo]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일요일의 극우 ‘예루살렘의 날’ 깃발 행진은 그들에 대한 도발과 폭력의 날이었습니다.

약 70,000명의 이스라엘인들이 점령된 동예루살렘의 구시가지를 행진하면서 이스라엘 국기를 흔들며 그들이 보기에 그들이 예루살렘의 진정한 통치자임을 강조했습니다.

1967년의 동예루살렘의 점령과 이에 따른 합병을 기념하는 행진은 매년 열리지만, 올해는 기록상 가장 많은 인파가 몰렸습니다.

이스라엘군이 지켜보는 동안 젊은이와 노인을 막론하고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공격을 받았습니다.

구시가지의 좁은 골목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아랍인에게 죽음을”, “무함마드는 죽었다”와 같은 극단주의 유대인들이 반팔레스타인과 이슬람 혐오적인 구호를 외치는 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었다.

요란한 춤과 북 소리와 함께 다른 성가에는 “유대인은 영혼이고 아랍인은 창녀의 아들이다”와 “Shuafat is on fire”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예루살렘에 정착한 이스라엘 정착민들이 만든 팔레스타인 10대 모하메드 아부 크데이르.

1948년 시온주의 준군사조직에 의해 대다수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인종청소를 당했다는 것을 언급한 “당신의 마을이 불타기를 빕니다”도 흔한 구호였습니다.

일요일 행진에서 언론인들은 행진이 습격당했다고 보도했고 일부 극우주의자들은 이달 초 서안 지구 점령 도시 예닌에서 군 습격을 취재하던 중 이스라엘 저격수에 의해 사망한 알자지라 언론인 Shireen Abu Akleh의 죽음을 기뻐했습니다.

이 성가는 종종 틀에 박힌 소수의 견해입니까, 아니면 행진에 참석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더 넓은 이스라엘 사회를 반영하는 것입니까?

소수가 아니다’

행진에 참가한 일부 이스라엘인을 인터뷰한 이스라엘 일간지 예루살렘 포스트의 기사는 한 번도 생각하지 않고 “아랍인”과 “테러리스트”라는 단어를 교환하는 열렬하고 이기적인 사고방식을 반영했습니다.

한 행진자는 “나는 아랍인들과 함께 일하며 … 나는 ‘아랍인들에게 죽음을’을 외치는 사람들 중 하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곳의 현실은 험난하고 우리 모두가 누구의 탓인지 압니다. 모든 사람이 말하기에는 정치적으로 너무 옳다. [Arabs are the problem] 여기.”

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행진자들은 “팔레스타인에 대한 증오심”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대한 사랑”과 그것이 영원히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지속적인 두려움”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연구 포럼(MADAR)의 이사인 Honeida Ghanim에 따르면 행진에 참석한 이스라엘인들의 정치적 견해는 이스라엘 사회의 “절대 변두리 요소가 아닙니다”.

“인구학적으로 말해서, 그들은 종교적 정착자 계급 출신입니다.”라고 그녀는 West Bank의 Ramallah에서 Al Jazeera에게 말했습니다. “그들은 주변부 집단에서 이스라엘 사회와 유대교 전체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변모했습니다.”

Benjamin Netanyahu 전 총리의 12년 통치는 이 계급의 존재를 주류로 끌어 올렸으며, 그들의 지도자들은 여러 정부의 국가 기관에서 최고 직위를 차지했다고 Ghanim은 설명했습니다. 현 총리인 나프탈리 베넷(Naftali Bennett)은 이스라엘 사회의 핵심 변화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는 정착촌 협의회의 장관이었습니다.

“그것 [Israel’s government] 극단적인 정착민인 초정통파와 초종교와 초국가주의자들에게 더 많은 종교를 갖고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고 있습니다.”라고 Ghanim이 말했습니다. “정치적 스펙트럼에서 우파, 광신적인 종교 및 정착민 우파에 대한 사회 전체의 지속적인 이동입니다.”

이스라엘의 정치 활동가이자 저널리스트인 Orly Noy는 이에 동의하고 연례 행사를 축하하는 이스라엘 주류 행사로 설명했습니다.

“그들 [the marchers] 소수자도, 숫자도, 이념도, 정치적 지위도 아닙니다.”라고 그녀는 알 자지라에 말했습니다.

“아마 많은 이스라엘 사람들은 어린 팔레스타인 여성이 아이에게 구타를 당하는 사진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행진 자체는 이스라엘의 거대한 축하 행사입니다. 그것은 더 이상 정치적 주변부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유대인의 우월성

이미지는 최근 몇 년 동안 흔한 일이 되었습니다. 이스라엘 국기를 두른 10대 소녀와 소년들이 애국적인 이스라엘 노래를 부르고 수천 명의 이스라엘 군대의 보호를 받는 동안 한 숨에 팔레스타인인의 죽음을 외칩니다.

노이는 협박, 인종차별, 증오의 문화가 계속해서 오른쪽으로 이동하는 이스라엘의 정치적 스펙트럼의 지속적인 변화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다시 말해 이 10대들은 이데올로기가 더욱 극우화되고 극단적인 다양한 우익 정부 아래에서 성장했다.

그녀는 “베넷이 대표하는 소프트 파시즘이 주류라면, 더 하드코어하고 무뚝뚝한 파시즘이 정당화될 여지를 준다”고 말했다. “이것은 홍보되는 메시지이며, 젊은이들은 그것에 매우 취합니다.”

과거 베넷은 파시즘에 대한 비난을 거부하며 “우익의 평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매우 조직적이고 그룹으로 행진에 도착하는 정착 청년들은 유대 종교 학교 또는 예시바에서 공부합니다.

Noy는 유대교와 이스라엘을 홍보하는 학습 기관이라고 주장하는 정착민 청년 예시바가 “깊고 인종적 이데올로기”를 조장한다고 주장합니다.

노이는 “청소년들은 유대인의 패권뿐만 아니라 유대인의 폭정도 배우고 있다”고 말하며, 그녀의 관점에서 예시바의 임무는 이스라엘 군대의 지원을 받아 “유대인의 패권”을 구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교와 우익

예루살렘의 날 퍼레이드의 폭력적인 성격이 증가하는 것은 이스라엘 사회 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인구학적, 사회적 변화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1948년에 시온주의 프로젝트와 이스라엘 국가를 세운 사람들의 85%가 세속적 아슈케나지 유대인이었고 유럽에서 시작된 민족주의 이데올로기의 틀을 통해 종교를 보았습니다.

“오늘날 스스로를 세속적이라고 정의하는 사람은 40% 미만이고 나머지는 스스로를 보수적이거나 종교적이라고 정의합니다.”라고 Ghanim은 말했습니다.

Noy에게 있어 이스라엘 사회 내에서 일어나는 변화는 공고화되고 있으며, 이스라엘 외부의 유대인 주류와 더욱 구별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민주주의와 평등과 같은 미국 유태인의 자유주의적 가치와 이스라엘 정책 사이의 격차가 너무 커져서 더 이상 그것을 정당화하기 위해 립 서비스조차 할 수 없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스라엘인들이 아파르트헤이트라고 불리는 것을 꺼려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그것은 가장 끔찍한 일 중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