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로의 도미니카인 추방으로 두려움과 좌절감 증가

0
36

권리 옹호자들은 이번 달 위기에 처한 아이티에 수천 명이 파견됨에 따라 도미니카 공화국에 철거를 중단할 것을 촉구합니다.

2022년 11월 15일에 아이티로의 추방이 증가하는 가운데 도미니카 수도 산토도밍고의 경찰관들이 구금된 아이티 국민들과 함께 이민 센터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Raul Asencio/Courtesy by Listin Diario/via Reuters]

도미니카 공화국의 당국은 수천 명의 아이티 이민자와 아이티 출신으로 보이는 사람을 검거하여 치명적인 갱 폭력과 불안정한 상황에 처한 국가로 추방했다고 옹호자들은 말합니다.

권리 단체들이 이번 달에 확대되었다고 말하는 강제 추방은 국제적인 비판을 불러일으켰고 보호자가 없는 어린이, 임산부 및 기타 취약한 사람들이 추방되고 있다는 보고가 있는 가운데 자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에서는 인구의 대다수가 혼혈인으로 확인되는 반면 이웃 국가인 아이티에는 주로 흑인 인구가 있습니다. 이로 인해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주의가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반 아이티 차별의 광범위한 추세의 일부인 추방 배후에 있다는 비난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급증하는 폭력과 함께 증가하는 기아, 극심한 빈곤, 콜레라 발병과 씨름하고 있는 아이티에 발을 들여놓은 적이 없는 추방자들도 있습니다. 이 나라는 또한 유입되는 입국자들을 처리하는 데 필요한 국가 기관이 없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의 이주민과 난민을 위한 전국 원탁 회의인 MENAMIRD의 윌리엄 샤판티에(William Charpantier) 코디네이터는 도미니카 경찰과 군대가 “아이티인처럼 보이는 모든 사람들”뿐만 아니라 거리에서 아이티인들을 구금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Charpantier는 이번 달 9일 동안 20,000명 이상이 추방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아이티 혈통을 가진 일부 도미니카 시민도 포함됩니다.

이 문제를 잘 알고 있는 공식 소식통은 현재의 추방 속도가 계속된다면 11월에 약 4만 명이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아이티로 보내질 것이라고 알자지라에 말했습니다. 자유롭게 말하기 위해 익명을 요청한 소식통은 지난 몇 달 동안 추방된 60,000명에 추가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올해에만 약 1,800명의 비동반 미성년자가 추방됐다고 밝혔지만, 도미니카 공화국은 이 수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아이들을 받기 위해 아이티 국경에서 파트너 단체와 협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방으로 인해 가족이 분리되었습니다. 유효한 서류를 소지한 사람들이 추방당했고 이곳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태어난 사람들도 추방당했습니다.”라고 Charpantier는 알 자지라에 말했습니다.

“이것은 추방이 아닙니다. 인종에 근거한 박해입니다.”

마이그레이션의 역사

가속화된 추방은 아이티와 도미니카 공화국 사이의 관계가 수십 년간 지속된 후 나온 것으로, 카리브해 히스파니올라 섬에서 약 400km 길이의 국경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약 50만 명의 아이티인이 인구 1,100만 명의 나라인 도미니카 공화국에 살고 있습니다. 그들은 주로 도미니카 농업 부문과 건설 및 서비스 산업에서 일합니다.

1915년 미국의 아이티 점령 이후 아이티인들이 도미니카 공화국으로 대량 이주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나라에 몇 년 동안 있었습니다.

스토니 브룩에 있는 뉴욕주립대학교의 Georges Fouron 교수는 “그들은 농장에서 더러운 일을 할 노동자가 필요했는데 도미니카 수도회는 임금이 낮고 열악한 환경 때문에 하기 싫어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민자 신분과 아이티를 전문으로 합니다.

도미니카 경제는 여전히 아이티 노동에 의존하고 있지만 Fouron은 도미니카 사회의 “아이티화”를 둘러싼 오랜 두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과거에는 그러한 두려움이 폭력으로 이어졌습니다. 1937년 도미니카 독재자 라파엘 트루히요 정권 하에서 학살이 일어나 국경을 따라 수천 명의 아이티인이 사망했습니다.

현재 아이티가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포론은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아이티에서 벌어지고 있는 모든 활동과 갱단의 확산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티인들에 대한 부정적인 정서를 약화시키기는커녕 오히려 증가시킬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아이티는 2021년 조베넬 모이즈 대통령이 암살된 후 수개월 동안 갱 폭력이 심화되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정치 과정이 마비되고 대부분의 국가 기관이 기능하지 않으며 불안정이 일상 생활의 거의 모든 측면, 특히 수도인 포르토에서 발생합니다. 왕자.

“방법이 없다 [the deportees] 아이티에서 살아남을 수 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아이티 크리올어를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아이티의 사회적 현실에 익숙하지 않아서 곤경에 처해 있습니다. 잠시 후 그들은 무엇을 할까요? 그들은 뒤로 교차합니다.”라고 Fouron이 말했습니다.

도미니카 수도 산토도밍고의 싱크탱크인 OBMICA의 브리짓 우딩(Bridget Wooding) 이사는 도미니카 공화국은 역사적으로 “기능적 합법화 계획이 없는 경우” 이주를 통제하기 위해 추방을 사용해 왔다고 말했다. 거주.

Wooding은 지난 몇 년 동안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아이티인의 이주 지위를 합법화하려는 노력이 정체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적 지위에서 벗어난 약 200,000명의 사람들이 추방당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그녀는 알 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도미니카 경제가 일할 아이티 이민자들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추방된 사람들이 다시 입국하는 회전문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루이스 아비나데르 도미니카 대통령이 2024년 재선을 노리면서 우딩은 아이티인들이 정치적 이득을 위해 ‘도구화’되어 ‘옆집의 적’으로 묘사되고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들은 바위와 어려운 곳 사이에 있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한편으로는 도미니카 공화국이 그들을 원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반면에 아이티의 갱단 폭력, 경제 상황 등으로 인해 원래 지역 사회로 돌아가는 것은 매우 매우 어렵습니다.”

사람들이 산토 도밍고의 이주 통관 센터 밖에 서 있습니다.
사람들이 2022년 11월 15일에 구금된 가족이나 직원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고 산토도밍고의 이주 통관 센터 밖에 서 있습니다. [Raul Asencio/Courtesy by Listin Diario/via Reuters]

국제 비평

11월 초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은 아이티의 “파괴적인 인도주의 및 안보 위기”로 인해 모든 국가에 아이티로의 송환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며칠 후 유엔 인권 고등 판무관 Volker Turk는 추방을 중단하라는 또 다른 호소에서 특별히 도미니카 공화국을 지명했습니다. “저는 또한 도미니카 공화국 당국이 국가, 인종, 민족, 이민 신분에 근거한 외국인 혐오, 차별 및 관련 형태의 편협함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합니다.”라고 Turk는 말했습니다.

클로드 조셉 전 아이티 총리는 도미니카 정부를 강타하며 추방이 “비인도적”이고 “차별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이번 달에 여행자들에게 “특히 피부색이 어두운 미국 시민과 아프리카계 미국 시민의 경우 도미니카 당국과의 상호 작용이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하는 경고를 발령했습니다.

산토도밍고 주재 미국 대사관은 미국인들이 최근 몇 달 동안 “입국항에서 그리고 피부색을 이유로 이민국 관리들과 마주쳤을 때 지연, 구금 또는 강화된 심문을 받았다”고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수감자들이 구금에 이의를 제기할 능력도 없고 음식이나 화장실 시설도 이용할 수 없는 상태에서 때로는 한 번에 며칠씩, 풀려나거나 아이티로 추방되기 전에 과밀한 구치소에 갇혀 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도미니카 정부는 자국 헌법과 국제법에 따라 국경 정책을 정할 권리가 있다며 최근의 비판을 일축했습니다. 외교부도 일요일 성명에서 미국의 주장이 “근거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이티의 위기는 도미니카 국가 안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아이티 이민자들은 지역 자원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외교부는 말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그 나라의 상황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고 도미니카 공화국의 능력을 압도하는 수많은 아이티 이민자들을 추방해야 했습니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더 이상 참을 수 없습니다.”

‘추방을 중단하라’

아비나데르 도미니카 대통령도 지난주 추방을 늘리겠다고 약속하면서 두 배로 줄인 것처럼 보였습니다. AP 통신과 기타 언론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Abinader의 정부는 또한 아이티와 도미니카 국경에 장벽을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도미니카공화국 외무부와 주 유엔대표부는 알자지라의 거듭된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알 자지라의 공식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몇 달 동안 도미니카 당국은 여성을 병원 밖으로 추방하기 위해 구금하거나 이른 아침 집에 대한 급습으로 여성과 어린이를 데려갔습니다. 일부 사람들은 추방 장소로 이송되기 전에 옷을 입을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한 달간 강제추방 조치가 평소보다 4배 이상 높았다”고 말했다.

한편 MENAMIRD의 Charpantier는 도미니카 당국에 철거 중단을 호소했습니다. “우리가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추방을 중단하고 인권을 존중하라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들이 추방을 수행하는 방식은 흑인을 식별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국경을 통제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흑인 이민자들을 계속 박해하고 검거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