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레바논을 떠나는 이민자들은 그리스를 학대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0
4

레바논에서 수십 명의 사람들이 10월 26일 이탈리아로 항해를 시도했지만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점점 더 많은 레바논과 시리아인들이 레바논의 경제 붕괴 속에서 위험한 보트 여행을 통해 이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Hellenic Coast Guard/AFP]

베이루트, 레바논 – 레바논 해안 마을 알미나의 금세공인 Ahmad는 장기간의 정전으로 인해 기계를 더 이상 작동할 수 없게 되자 탈출구를 찾아야 할 때임을 깨달았습니다.

레바논에서 온 25세의 그는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장비를 모두 팔고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의 친구 중 일부는 북부 도시 트리폴리에서 위험한 보트 여행을 떠나 이탈리아에 도착했습니다. 그들은 그에게도 그렇게 하도록 설득했습니다.

인구의 4분의 3이 빈곤에 시달리고 있고 연료 부족으로 인해 발전소가 폐쇄되고 통화 가치가 끝도 없이 폭락하면서 점점 더 많은 레바논과 시리아인들이 이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Ahmad는 10월 26일 어선을 타고 멀리 바다로 항해한 82명의 레바논과 시리아인 중 한 명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룹은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했습니다.

Al Jazeera는 이주 가능성이 위태로워지는 것을 두려워하여 성명을 밝히지 않은 승객 3명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들은 인권 단체들이 이민자들을 유럽에서 내보내는 점점 더 보편적인 도구로 묘사하는 불법적인 반발과 자의적인 구금에 휘말렸다고 이야기합니다.

레바논을 떠나다

밀수꾼은 여행 계획에 관여하지 않았습니다. 가족들은 소지품을 팔거나 돈을 빌려 배와 식량을 구입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같은 지역에서 온 친구, 친척, 이웃이었습니다.”라고 Ahmad가 말했습니다.

또 다른 승객인 아마니(36)는 종종 트리폴리 항구의 확장으로 간주되는 독립 시정촌인 알-미나에서 평생을 보냈다. 그녀는 언젠가 집과 장신구를 팔아 세 자녀에게 “품위있는 삶”을 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Al Jazeera에 “아들이 아파서 약을 찾을 수 없었을 때 떠날 시간이라고 결정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들립 출신의 시리아인 빌랄(43)은 거의 30년 동안 레바논에서 카페와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일하며 레바논 여성과 결혼했다.

그는 “충분한 돈을 벌기 위해 하루에 최대 18시간을 일했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으로 생계를 꾸릴 수 없었고 인상을 받을 수도 없었기 때문에 그는 차와 아내의 보석, 심지어 딸의 귀걸이까지 팔고 영원히 나라를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그룹은 10월 26일 출항했지만 폭풍우가 엔진을 손상시킨 후 3일 동안 바다에 표류했습니다.

그들은 보트를 수리하기 위해 그리스 카스텔로리조 섬에 정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우리는 해안 경비대에 연락하여 허가를 요청했습니다.”라고 Amani가 회상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환영한다고 말했고 우리를 도울 수 있는지 물어보기까지 했습니다.”

몇 분 후 그리스 해안 경비대 배가 보트에 접근했습니다.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경찰관들은 얼굴을 가리기 위해 검은색 바라클라바를 입고 있었다.

Amani는 “그들은 큰 풍선처럼 보이는 것을 떨어뜨리고 우리 배를 그들의 배에 걸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 우리에게 배에 오르라고 명령했습니다.”

그리스 장교들과 영어로 이야기하던 한 승객은 탑승을 거부했다. 그는 구타를 당하고 강제로 승선했다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해안 경비대는 나머지 승객들을 위협하기 위해 공중에 총을 쏘았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우리의 전화, 돈, 옷, 가방을 가져갔습니다.”라고 Bilal이 말했습니다.

춥고 흠뻑 젖은 승객들은 경찰관들에게 여성과 아이들을 실내에 앉힐 수 있도록 요청했습니다. Amani는 Al Jazeera에 “하지만 우리는 아주 작은 방으로 옮겨져 AC를 차가운 온도로 돌렸습니다.”라고 Amani가 말했습니다.

남자들은 그들이 어디로 끌려가고 있는지 알려달라고 요구했을 때 기절봉으로 두들겨 맞았습니다.

그리스 해양 및 섬 정책부는 그들의 행동이 국제 법적 의무를 준수하고 이민자에 대한 무력 사용을 거부한다고 말하면서 어떠한 위법 행위도 부인했습니다.

외교부는 알자지라에 보낸 성명에서 “그리스 당국의 작전 관행에는 그런 행동이 포함된 적이 없다는 점을 강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는 이렇습니다’

해안 경비선에서 하룻밤을 보낸 후 승객들은 4개의 구명 뗏목으로 나뉩니다. “12명을 태울 수 있는 구명보트마다 20-25명이 있었습니다.”라고 Ahmad가 말했습니다. “[The officers] ‘이탈리아는 이쪽이다’라고 말하고 떠났다.”

몇몇은 소지품을 돌려받았고, 나머지는 주머니에 있던 것만 남겼습니다.

“한 남자가 전화기를 돌려달라고 했습니다. 경비원은 그에게 뗏목에 오르라고 했고, 그렇지 않으면 두들겨 패겠다고 말했습니다.”라고 Amani는 회상합니다.

그룹은 그들이 약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 뗏목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남자들은 손으로 노를 저었고, 아이들은 비명을 지르며 울고 있었고, 우리 모두는 우리가 죽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Amani가 말했습니다.

전화기를 가지고 있던 승객 중 한 명이 네트워크에 있는 긴급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누군가 픽업했지만 이탈리아 당국이 아니었다.

Bilal은 “터키인들이 대답하여 우리가 이즈미르 근처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약 4시간 후, 터키 바지선이 도착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그리스에 국경에서 이민자들의 반발을 감시하고 피하기 위한 독립적인 메커니즘을 구축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골웨이에 있는 아일랜드 국립대학의 아일랜드 인권센터 박사 연구원인 Niamh Keady-Tabbal은 이것이 “조직적인 집단 추방 정책”이라고 Al Jazeera에 말했습니다. , 개인 소지품.

Keady-Tabbal은 “그들은 일반적으로 구명 뗏목에 강제로 갇힌 채 버려져 터키를 향해 표류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국제 및 유럽 법률을 위반한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020년 3월부터 유엔난민기구(UNHCR)는 육지와 바다 모두에서 주장되는 반발에 대한 보고서를 점점 더 많이 받고 있습니다.

이번 주 초 알자지라는 유럽에서 망명을 희망하던 최소 30명의 쿠바인들이 그리스 당국의 학대를 받고 지난해 말 국경을 넘어 터키로 강제 추방됐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그리스 유엔난민기구(UNHCR) 대변인 스텔라 나노우(Stella Nanou)는 알 자지라(Al Jazeera)와의 인터뷰에서 보트가 그리스 해역에서 요격되어 터키 해역으로 견인되기 전에 엔진이 파손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사건에서는 난민과 이민자들이 그리스 섬에 상륙한 후 바다로 다시 끌려가 구명조끼 없이 구명뗏목을 타고 표류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UNHCR은 밀려났다고 보고한 사람들을 인터뷰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 충격적인 경험에 깊은 영향을 받은 것처럼 보였고, 이는 그들이 출신 국가에서 직면한 상황에서 그들이 이미 가지고 있는 외상을 가중시켰습니다.”라고 Nanou가 말했습니다.

“여성, 남성 및 어린이는 보호를 요청하면서 경험을 이야기하는 동안 심각한 정서적 고통을 나타냈습니다.”

그리스 해양 및 섬 정책부는 같은 성명에서 알 자지라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효율성, 높은 책임감, 완벽한 전문성, 애국심, 그리고 모든 사람의 생명과 인권에 대한 존중으로.”

터키에 억류

터키 당국은 지친 가족들을 터키 남서부 아이딘에 있는 EU 자금 지원 이송 센터로 데려갔고 그곳에서 11월 28일까지 거의 한 달 동안 억류됐다.

터키는 국경, 공항 환승 구역 및 경찰서를 따라 임시 구금 시설과 함께 거의 16,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25개의 이주 센터를 운영하는 세계 최대의 이민 관련 구금 시스템 중 하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2016년 EU-터키 난민 협정은 EU 기금의 도움으로 터키의 이민자 제거 시스템을 확대했으며, 이로 인해 난민과 망명 신청자에 대한 구금 및 즉석 추방이 증가했다고 제네바에 기반을 둔 연구 센터 글로벌 구금 프로젝트(Global Detention Project)가 있습니다.

글로벌 구금 프로젝트(Global Detention Project)의 마이클 플린(Michael Flynn) 전무는 알 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EU)은 터키에 완충 역할을 하기 위해 돈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8,700만 유로(9,900만 달러)가 넘는 EU 자금으로 최근 몇 년 동안 터키에 8개의 철거 센터를 건설하고 11곳을 개조했습니다.

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이주 수용소에 대한 EU 지원의 목적은 터키의 외국인 및 국제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추방 결정이 내려진 이민자 수용 기준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메일.

2015년 터키를 방문한 유럽 대표단은 아이딘의 상태를 “매우 좋음”으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이주 센터에 갇힌 사람들은 그들의 체류가 즐겁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Ahmad는 “그곳은 감옥에 가깝습니다. “우리는 마약 밀수업자와 Daesh(ISIL)와 연계된 혐의를 받는 사람들 사이에 있었습니다.”

Amani는 번역가들이 비협조적이었고 언어 장벽이 긴장을 일으켰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우리는 의사소통을 하려고 했지만 좌절감에 우리에게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한 여성이 발에 걸려 머리를 부딪혀 피를 흘리며 쌓인 긴장이 다툼으로 번졌다. “몇몇 여성들은 겁에 질려 울고 비명을 질렀습니다. 그들은 그녀가 죽은 줄 알았다”고 아마니는 회상했다.

한편, 감방의 남자들은 우는 여자들만 볼 수 있었다.

Ahmad는 “다친 사람이 우리 중 한 명이라고 생각하여 경비원과 논쟁을 벌이기 시작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이 와서 지휘봉으로 우리 네 명을 때렸습니다.”

터키의 통신국은 알 자지라가 레바논과 시리아인들이 아이딘에 구금된 것과 관련하여 제기한 혐의에 대해 질문했을 때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친정부 터키 신문인 Daily Sabah의 칼럼니스트인 Merve Sebnem Oruc는 Al Jazeera에 터키 당국이 이민자와 난민의 권리를 존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추방되는 사람은 불법적으로 입국한 사람들뿐”이라며 고국에서 위험에 처하고 박해를 받을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 면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에 지원하고 난민이라고 선언한 시리아인들은 목숨이 위험하기 때문에 시리아로 송환되지 않습니다.”

이 이민자들은 11월 29일 밤 비행기를 타고 레바논으로 돌아왔지만, 누가 비행기에 자금을 댔는지는 불분명하다. 그들은 터키 경비병들이 소지품을 반환했지만 현금은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보관했다고 말했습니다.

EU 집행위원회는 송환 자금을 확인하지 않았지만 “자발적 귀환 지원”에 대한 두 가지 프로젝트로 터키를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EU 대변인은 이민자들이 행정 구금 및 추방에 이의를 제기하고 국제적 보호를 신청할 법적 권리가 있다고 알 자지라에 말했다. 그러나 Al Jazeera가 인터뷰한 사람들은 구금 기간 동안 변호사를 만나거나 망명을 신청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다시 한번 시도해 보겠습니다’

알미나로 돌아온 친척들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집으로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던 때를 회상했습니다. 아마드의 어머니는 아들이 떠난 후 일주일 동안 아무 소식도 듣지 못했습니다. “나는 그가 죽은 줄 알았다”고 그녀는 말했다.

구금 기간 동안 가족들은 Bassam Mawlawi 내무장관과 Najib Mikati 총리의 거주지 인근에 있는 트리폴리에서 친척을 석방하고 집으로 데려오라고 요구하는 여러 차례 시위를 벌였습니다.

레바논 내무부는 터키 당국과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필요한 서류를 준비 중이라는 간단한 공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최소 3명의 서류미비 시리아인이 터키에 남아 석방됐다.

레바논으로 돌아온 사람들은 이전보다 더 나빠졌습니다.

Ahmad의 어머니는 Al Jazeera에게 그가 다시 시도할까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우려는 근거가 없습니다.

Ahmad는 “기회가 된다면 두 번째로 다시 시도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는 효과가 있을 때까지 세 번째, 또는 네 번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